시민단체 "유령수술 근절하라…검찰 수사 촉구한다"

소비자 및 환자단체 "강남 A성형외과 '유령수술' 사실 확인"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김자혜 소비자시민모임 회장(왼쪽)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6층에서 열린 '반인륜범죄·신종사기 유령수술 규탄 및 근절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5.3.17/뉴스1 © News1 윤혜진 기자




소비자 및 환자단체가 일명 '유령수술' 근절을 위한 정부·국회 차원의 강력한 조치와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소비자시민모임과 한국환자단체연합회가 발족한 유령수술감시운동본부는 17일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령수술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명백한 범죄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령수술'이란 집도의를 바꿔치기하거나 무자격자가 수술에 참여하는 불법 대리 수술을 말한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지난 9일 자체 콜센터를 통해 5개 성형외과에서 수술을 받은 9명이 신고를 해왔고, 강남 A성형외과에서 수술을 받은 5명에 대해서는 '유령수술'이 확인됐다.


이들은 "유령수술 피해 사실을 추가로 접수해 형사 고소 및 집단 민사소송을 위한 법적 검토에 들어갈 예정"이라며 "유령수술 근절 캠페인도 함께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유령수술 관리·감독 강화 ▲수술실에 폐쇄회로(CC)TV 설치를 의무화하는 '의료법 개정안' 통과 ▲A성형외과에 대한 철저한 수사 및 관련자 엄벌도 함께 촉구했다.

Posted by 유령수술감시운동본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