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6회
성형외과 유령의사에게 빼앗긴 내 얼굴

 

▶환자가 잠든 사이, 수술실에서는 무슨 일이?
“수면마취제로 환자가 잠들면 유령의사가 들어와 수술을 합니다.”
환자에 대한 죄책감을 느낀 한 성형외과 의사의 충격 고백. 그가 밝힌 일부 성형외과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수술실의 진실은 놀라웠다. 수술 전 몸을 맡겼던 의사 대신 수술 도중 다른 의사가 수술을 한다는 것이었다. 강남의 A성형외과에서 안면윤곽수술을 받았다는 김혜진 씨(가명. 27). 그녀는 안면윤곽 수술 이후 1년이 지났는데도 여전히 부작용을 호소하고 있었다. 큰 광대와 각진 턱, 그녀는 콤플렉스를 없애기 위해 힘든 결심을 하고 수술대 위에 누웠다. 그런데 그녀에게 돌아온 건 예쁜 얼굴선이 아닌 뒤틀린 턱과 잘 벌어지지 않는 입이었다. 갈수록 심해지는 부작용에 당시 수술했던 A성형외과를 찾아간 김 씨. 그런데 최근 집도의로 알고 있었던 의사가 자신을 수술하지 않았으며, 실제 수술한 의사가 누구인지 확인할 수 없는 현실에 충격에
빠졌다.

 

▶성형천국이 만들어낸 유령의사, 그들의 정체는 누구인가?
대부분의 환자들은 자신의 얼굴을 책임지는 의사가 당연히 해당병원 성형외과 전문의로 알고 있다. 하지만 일부 성형외과에서 망치와 전기톱이 사용되는 큰 수술을 담당하는 의사가 따로 있었다. 강남의 한 대형 성형외과에서 성형외과 전문의로 일했던 A씨는 자신이 상담했던 환자의 수술을 직접 하지 않고 다른 의사가 집도했다고 폭로했다. 이른바 ‘유령의사’였다. 이 성형외과에서 간호조무사로 근무했던 유지선 씨(가명) 역시 같은 내용을 폭로했다. 그는 프로포폴로 환자가 수면을 취하게 하는 경우와 전신마취를 하는 많은 수술을 ‘유령의사’가 집도한다고 폭로했다. 그들이 지목한 의사는 구강악안면외과를 전공한 치과전문의였다. 어렵게 만난 또 다른 성형외과 의사도 ‘유령의사’에 의한 수술 집도를 인정했다. 성형외과 전문의인 B씨는 환자들에게 유명의사를 추천해 그가 수술을 집도할 것처럼 유도한 뒤, 수술은 전혀 다른 의사인 이른바 ‘유령의사’에게 맡긴다고 했다. 성형외과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런 비양심적인 시술 관행은 과연 문제가 없는 것일까?

 

▶환자를 기만하는 유령의사에 의한 수술, 그 대책은?

성형수술의 부작용으로 하루하루 힘겹게 살아가고 있다는 김 씨. 최근 김 씨는 A성형외과를 상대로 사기죄로 고소를 했다. 대한환자협회는 유령의사에 의한 수술을 받은 환자는 파악할 수조차 없다고 했다. 유령의사에 의한 피해 여부도 확인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 마취 후에 벌어지는 일에 대해 환자 본인이 전혀 알 수가 없어 자신이 피해자라는 인식도 할 수 없다고 했다. 대한성형외과의사회와 환자단체연합회는 ‘유령의사’에 의한 피해를 막기 위해 성형외과 병원들이 자발적으로 CCTV를 설치할 것을 요구했고, 환자들에게도 CCTV가 설치된 병원을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매년 증가하는 성형수술 부작용 피해자, 생명과 건강을 담보로 한 일부 성형외과의 위험한 실태를 고발한다.

 

[출처 : MBC 리얼스토리 눈]


Posted by 유령수술감시운동본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잇따른 성형수술 사망사고, 안전한 성형외과 선택법 알아둬야

 

2015-03-12 쿠키뉴스 장윤형 기자

 

 

최근 성형수술로 인한 안타까운 소식이 잇따라 전해지면서 안전이 성형업계에서 뜨거운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환자들 사이에서도 안전에 대한 의식이 높아지면서 수술 비용이나 효과뿐 아니라 안전성이 성형외과 선택 시 가장 중요한 부분으로 부각되고 있다.

 

성형수술로 인한 안전문제는 마취, 수술 중 과다 출혈로 인한 쇼크, 기도폐쇄와 호흡곤란 등 다양하게 나타난다. 그 중에서도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마취문제는 주로 환자의 상태에 맞는 마취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거나 수술 중 모니터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대한마취통증의학회가 지난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의뢰된 마취 관련 자료에 따르면 수면마취 중 발생한 대부분의 마취문제는 비마취과 의사에 의해 시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마취는 환자의 자가호흡이 있는 상태로 오히려 의식이 전혀 없는 전신마취에 비해 환자의 혈중산소농도를 주의 깊게 체크하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성형외과의 마취과전문의 유승연 원장은 “적절한 마취약 주입과 철저한 모니터링이 전제된다면 마취로 인한 문제가 발생할 확률은 낮다”며 “환자의 이력 체크와 철저한 모니터링을 위해 마취과 전문의 상주 여부가 안전한 병원 선택의 중요한 요소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환자의 이력과 체질적인 특성이 마취 프로세스에 잘 반영할 수 있도록 사전에 마취과 전문의와의 상담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수술이 끝났다고 해서 안심할 수 없다. 마취 관련 상해의 18%가 마취 회복 과정 중에 발생하기 때문에 수술이 종료됐다 하더라도 수시로 환자의 상태를 체크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혹시 발생할 지도 모르는 위급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안전 의료장비 구비 여부도 알아봐야 한다. 급작스러운 심정지를 대비한 자동제세동기(AED)는 물론 수술 중 산소포화도를 실시간으로 점검하기 위한 모니터링 기기와 전신마취기도 필수다.

 

성형외과전문의 박양수 원장은 “첨단 의료장비를 구비했다고 해서 100% 안전한 병원이라고 할 수 없다”며 “수술실에 출입하는 의료진 모두가 위생 관리와 안전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항시 경계하고 의료인으로서의 윤리의식을 망각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환자의 요구대로 무리한 수술을 감행하기 보다 안전이라는 범위 내에서 아름다움을 추구할 수 있는 최선책을 제시해주는 것 역시 의사의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성형수술 사망 사고로 인한 불편접수가 끊이지 않자 의료계 내부에서도 이러한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고 자체적인 정화 운동을 펼치고 있다. 대한성형외과의사회는 유령의사가 대리수술을 하고 있는 대형 성형외과병원들을 파악한 후 유령의사와 성형외과 전문의가 아닌 일반의 등을 정리하라고 각 병원에 통보해놓은 상태다.

 

[출처 : 쿠키뉴스]

 

 

 

 

Posted by 유령수술감시운동본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건+] "환자 잠들면 '유령 의사'가 성형수술 진행"

 

[출처 : jtbc news]

 

 

 

Posted by 유령수술감시운동본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맨 위로